본문 바로가기
[한걸음 더] 현장취재뉴스데스크

[한걸음더]올해도 찾아온 혹독한 추위..취약계층의 겨울나기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광주 전남에 이틀 동안
강력한 한파와 매서운 눈이 내렸습니다.

이런 추위가 찾아오면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은
더욱더 힘든 겨울을 보내는데요.

천홍희 기자가 직접 만나봤습니다.

(기자)
산 근처 외진 곳에 있는 한 주택.

매서운 한파를 막아보려 
스티로폼으로 문을 막았지만
차가운 칼바람은 빈틈을
헤집고 들어옵니다.

연탄을 놓는 아궁이는 
3개 중 2개가 고장이고,

집 바깥에 있는 화장실은
조금만 추워도 얼다 보니 
벌써부터 변기에 이불을 감싸놓았습니다.

교통사고로 정강이를 다쳐
장애 판정을 받은 남편 병수발까지 들어야 해
박현숙 씨는 안 그래도 힘든 겨울나기가
유독 더 힘듭니다.

* 박현숙 광주 북구 삼각동
"추운 거, 추운 것이 제일 힘들지..
여기 아궁이도 다 고장 나고 지금 고장 났어요.
두 개가 다 고장 났어요."

북구의 또 다른 마을에 살고 있는 이경식 씨 

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찾아와 
안부를 묻습니다. 

"날씨가 추운데 좀 어떻게 지내세요?"

하지만 이 씨도 겨울이 반갑지만은 않습니다.

청각장애가 있는 부인과 함께 
파지를 주우며 생활하고 있는데,

날이 추우면
그마저도 여의치 않기 때문입니다. 

열린 문틈 사이로는 바깥바람이 들어오고 
주방에서는 온수도 나오지 않습니다. 

* 이경식 광주 북구 두암동
"주방에서 이제 따뜻한 물이 안 나오니까 그게 좀 불편하지.."

간밤에 내려진 대설경보로 
평균 8cm 정도의 눈이 쌓인 광주의 추위는 
취약계층에게 더 매서웠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 등 
광주 지역 취약계층 수는 약 14만여 명.

그렇잖아도 마음 시린 취약계층들에게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혹독한 추위는
겨울나기의 팍팍함을 더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천홍희입니다. 


천홍희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사실을 찾아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