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초등생 포함 일가족 연락 끊겨... 실종 경보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떠난
초등학생을 포함한 일가족이 연락이 끊겨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이번 달 16일까지 돌아오기로 했던
10살 여자아이가
등교를 하지 않고 연락도 닿지 않자
학교 측의 신고를 받고
초등학생과 일가족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실종 경보 문자를 보낸 뒤
안내된 번호로 신고해달라며
소재 파악을 위한 시민들의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임지은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 담당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