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걸음 더] 현장취재뉴스데스크

[한걸음더] 초등학교 돌봄교실 선정 기준 논란

(앵커)
맞벌이 부부나 취약계층의 부모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전국 시도 교육청이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돌봄 교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학생들이 몰리는 일부 초등학교에서
학생 선정과 관련해 불만이 나오고 있습니다.

생년월일을 기준으로 하는데 공정하냐는 겁니다.

천홍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올해 자녀의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는 
30대 김 모씨.

한 부모 가정이다 보니 초등학교를 마치고 돌아오는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어 올해 3월 시작되는 돌봄교실을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학교 측으로부터 뜻밖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아이의 생년월일이 다른 학생보다 빠르기 때문에 돌봄교실 말고 
다른 방법을 찾는 게 좋을 거라는 답변이었습니다.

* 김00/학부모 (음성변조)
"선정이 안되면 학원이나 이렇게 애를 내보내는 것 밖에는 방법이 없어요..
하루 종일 계속 학원을 계속 돌릴 수도 없는 노릇이고.."

김씨의 자녀가 입학할 예정인 이 초등학교는
40명 규모로 
돌봄교실을 운영할 예정인데,

신청자가 40명이 넘을 경우 12월, 11월생처럼 
생년월일이 늦은 순서대로 돌봄교실 학생을 선정합니다.

연말에 태어난 아이들은 연초에 태어난 아이들보다
발육이 늦기 때문에 
제도의 취지상 우선권을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입니다. 

* 00초등학교 관계자 (음성변조)
"돌봄의 취지가 어린 학생들, 어린아이들을 돌봐줄 수 있는
그런 혜택을 주기 위해서 마련된 제도기 때문에..
그래서 저희가 생년월일이라는 그 기준을 거기에 넣은 겁니다."

하지만 이런 학교 측의 입장에 학부모는 공정하지 않다고 주장합니다.

가정 형편과 아이의 상태 등을 면밀히 고려해 선정하거나 
추첨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겁니다.

* 김00/학부모 (음성변조)
"학생 수가 늘어났으면 그만큼에 대한 애들을 위해서
제도적인 발전이 있어야 되는데 그런게 전혀 없는 거..
뽑는 기준이라는 게 생년월일이라는게
이게 너무 객관적이지 않은 기준이라고 생각을 해요."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은 생년월일을 기준으로 
돌봄교실 아이들을 선발하는 것은 학교 측의 재량이라며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면서 올해는 지원 예산을 늘려 돌봄교실에 들어가지 못한 아이들이 
다른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 윤은숙 광주교육 시민협치진흥원 설립추진단 지역교육협력과장
"돌봄을 원하면 올해는 전부 다 저희들이 수용을 해서 최대한 지원할 예정입니다"

주로 신축 아파트 단지 근처에서 초등학교 돌봄교실 수요가 늘고 있는데, 
광주시교육청은 올해 150여 곳의 초등학교 중 10여 곳에서 
돌봄교실 초과 수요가 나올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저출생을 극복하자고 하기에 앞서 
돌봄 공백이나 기준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책을 확대하는 것이 
필요해 보입니다.

MBC뉴스 천홍희입니다.



#초등학교 #돌봄교실 #선정기준 #생년월일 #정책










천홍희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사실을 찾아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