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뉴스데스크

전남에서 AI 잇따라 발생..대부분 '방역 미흡'

(앵커)

영암에서 닭을 기르는 농장에서도
고병원성 AI 의심사례가 발생했습니다.

올들어 전국 가금 농장에서 확인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15건 가운데 절반이 전남에서 발생했는데,
대부분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것이 원인이었습니다.

보도에 김진선 기자입니다.


(기자)

사육 중인 닭에서 고병원성 AI 의심축이 확인된
영암의 한 육계농장.

닭 6만 4천여 마리가 예방적 살처분됐습니다.

최근 도내 AI 발생이 이어진데 따라
강화된 출하전 검사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앞서 올겨울 전국 가금 농장에서는
15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는데,
이가운데 7건이 전남에 몰리면서
검사가 강화된 겁니다.

* 전영옥 / 한국오리협회 전남지회장
"검사가 강화된 것에 농가가 힘은 들지만
서로 협력해서 조금 막아보려고 노력 중입니다."

이번달 전남을 찾은 겨울 철새가
지난해보다 25% 늘어난 28만 4천 마리가
관찰되는 등 추가 발생 위험도 높은 상태.

하지만 많은 농장들이 여전히 방역조치에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내 7건의 발생 사례를 분석해보니
출입차량 등에 대한 소독을 하지 않거나 방역복, 장화갈아신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경우가 대다수였습니다.

전라남도는 방역시설이 미흡한 농가에는
추가 입식을 제한하기로 하는 등 고강도 조치에 나섰습니다.

* 이영남 / 전라남도 축산물위생팀장
"농장 밖에 오염돼있는 분변, 여러가지 환경들이 축사에
악영향을 미쳐서 바로 농장으로 들어올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농가 소독 시설, CCTV와 같은
방역 시설 개선 비용을 지원하는 등 확산 차단에 나선 전라남도.

AI가 세차례 발생한 영암군을 중심으로 집중 소독에 들어가는 한편
농가들의 방역수칙 준수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김진선
목포MBC 취재기자
전남도청ㆍ전남도교육청, 대학ㆍ강진군ㆍ장흥군
"선한 힘으로 함께 하겠습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