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페셜[한걸음 더] 현장취재

대학 대면수업 일부 재개.. 모처럼 대학가 활기

(앵커)
일부 대학들이 대면 수업을 시작하면서
적막하던 캠퍼스가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주변 상인들도 반색하고 있습니다.


이재원 기잡니다.


(기자)


오색의 단풍과 함께
대학 캠퍼스에 활기가 찾아왔습니다.


 


코로나19 이후 불가능할 것 같았던
캠퍼스 생활이 다시 시작됐고,


 


올해 입학한 20학번 새내기는
처음으로 대학에서 수업을 받게 됐습니다.


 


(인터뷰) 장 건 /조선대 경영학부 1학년
"학교 나와서 친구들 만나보니까 밖으로 표출하
는 기회가 되서 좋았습니다."


 


(인터뷰) 이은서 /조선대 경영학부 1학년
"메신저로만 친해지는 것보다 얼굴보면서 친해지는 게 좋으니까 그런 점에서 좋은 것 같아요."
 
2학기 중간 고사가 끝난 지난주부터
조선대와 전남대등 일부 대학이
수강 인원 50명 이하인 과목에 대해
대면 수업에 들어갔습니다.


 


또, 비대면 수업을 병행하던 일부 과목도
대면 수업으로 전환하면서 전체 강의의
50% 이상이 대면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용하 교수 (조선대 일본어학과)
"학생들에게 이렇게 바로바로 물어볼 수 있고,
피드백 할 수 있는 그런 기능에서..대면 수업을
하니까 여러가지로 참 좋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시 돌아온 캠퍼스는 많은 것이 달라졌습니다.


 


마스크 착용과 발열 체크가 의무화됐고,
옆자리를 비워야 강의를 들을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학교를 찾는 인원이 급증한 만큼
대학에서도 방역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긴장감 속에 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오남 취업학생처장/조선대학교
"저희들만 조마조마하겠습니까? 세계가 그러니까...아마 코로나19와 앞으로 같이 살아야 된다는 입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학생들이 다시 학교를 찾으면서
개점 휴업 상태였던 주변 상권도
오랜만에 활기를 띄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최갑심/상인
"(그나마 이 정도라도 오니까??)
예 그렇지요..이 정도라도.고맙게 생각하고 있어요 이정도라도.."


하지만, 다시 돌아온 캠퍼스의 낭만은
일부 대학에 그치고 있습니다.


 


(스탠드 업)
광주대와 호남대등 일부 대학은
2학기 동안 비대면을 원칙으로 하고 있어
본격적인 캠퍼스의 활력은
내년 봄에나 찾아올 것으로 보입니다.


 


MBC News 이재원 입니다.
이재원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전 뉴스팀장

"기억하겠습니다. 우리가 인간이라는 것을"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