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5.18 조사위, 전두환 등 신군부 지휘부 대면조사 요구 서한 발송

5.18 발포 명령과 암매장 등
최종 책임자로 지목되는 전두환을 직접 조사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됐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조사위원회는
전두환을 비롯해 당시 신군부 지휘부였던
노태우 수도경비사령관, 이희성 계엄사령관,
황영시 육군참모차장, 정호용 특전사령관 등 다섯 명에
대면조사를 위한 서한문을 보냈습니다.

5.18 조사위는 조사에 응하지 않으면
관련법에 따라 동행명령장을 발부하거나
검찰에 수사를 요청하는 등 조치할 계획입니다.

이번 서한문이 발송된 다섯 명을 시작으로
당시 군 지휘부 35명에 대한 조사도 진행될 예정입니다.
우종훈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담당
"뻔하게 말하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