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기아, '공*수*주' 갖춘 동성고 김도영 1차 지명

신인 1차 지명 선수를 놓고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던 기아 타이거즈가
결국 동성고 내야수 김도영을 지명했습니다.

기아는
마지막 날까지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동성고 내야수 김도영을
신인 1차 지명 선수로 KBO에 통보했습니다.

정교한 타격과 빠른 발,
안정적인 수비까지 갖춘 '완성형 내야수'로
팀의 미래는 물론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야수로 성장이 기대된다고
지명 배경을 밝혔습니다.

이종범 선수를 제일 본받고 싶고,
또 제2의 이종범으로 불리는 김도영 선수는
기아, 나아가 한국 야구를
10년 이상 책임지는 선수로 성장하겠다는
다부진 포부를 밝혔습니다.
한신구
광주MBC 취재기자
교육/문화/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