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장속으로날씨뉴스데스크

(LTE) 태풍 '오마이스' 북상..이 시각 광주

(앵커)

현재 제 12호 태풍 '오마이스'가
제주도 해상을 지나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은 자정 전후에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광주천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이다현 기자, 현재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지금 광주에는 굵은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바람도 줄곧 거세지고 있어서
태풍이 점점 가까이 다가오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계속해서 내리는 비로
광주천 물이 평소보다 불어날 우려가 크다 보니
주변 산책로도 통제됐습니다.

태풍 오마이스는 오늘(23) 자정쯤
광주에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시속 45km의 속도로 북상하며
자정쯤 여수 부근을 지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때 광주와 태풍 중심과의 최근접거리는
100km 정도일 것으로 추측됩니다.

현재 광주와
전남 화순, 나주, 영광 등 12개 시군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광주지방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내일(24)까지 광주와 전남 지역에
100에서 최대 400밀리미터의 비가 내리고
시속 35에서 65킬로미터의
바람이 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도 내려졌습니다.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38개 탐방로를 모두 통제했고
광주공항은 저녁 7시 이후 광주에서 제주로 향하는
비행기 2편을 결항했습니다.

기상청은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된다며
시설물 피해와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광주천에서 MBC뉴스 이다현입니다.


이다현
광주MBC 취재기자
경찰, 각 구청, 노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