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광주MBC 단독 기사

[단독]‘호우ᐧ현안 걱정인데...’ 자리 비운 광주 단체장들

(앵커)
7월 광주는 시간당 최고 강우량 기록을
2번이나 갈아치울 정도로
이례적인 폭우가 쏟아지고 그치기를 반복했죠.

여기에 공공, 민간영역 할 것 없이
지역의료계가 연달아 파업에 돌입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은 전에 없이 큰 상황입니다.

그런데 강기정 광주시장과 구청장들이
유럽 출장길에 나서 비판을 사고 있습니다.

주현정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7월 한 달 동안 광주에는 700mm에 가까운 비가 내렸습니다.

지역의 연 강수량이 1380mm인 점을 감안하면
한 해 동안 내릴 비의 절반이 한 달 남짓한 사이 쏟아진 겁니다. 

특히 지난 주말과 휴일 사이에는 하루 100mm가 넘는 폭우에
붕괴와 침수 등 각종 재난 피해가 났고,
산사태와 홍수 우려에 130여명의 주민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광주시와 5개 자치구는
전 공직자가 대기하는 비상 3단계를 소집했는데,
그 시각 강기정 광주시장과 박병규 광산구청장은
재난대책본부가 아닌 스페인에 머물고 있었습니다.

지속가능한 도시 비전을 모색한다며
지난 22일 유럽 4개국 6개 도시를 도는
10박12일 일정에 나선 겁니다.

국민의힘 중앙당은 이례적으로 연이틀 논평을 내고
“수해 현장 어디에도 시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시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중요한 일정은 없다”며
유럽 출장에 나선 강 시장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수해 상황이 아니더라도
시립1ᐧ2요양병원, 조선대병원, 기독병원 등
의료계 연쇄 파업과 같이 산적해 있는 지역 현안을 두고
단체장이 꼭 자리를 비웠어야 했느냐에 대해서도 쓴소리가 나옵니다.

* 국강현 / 광주 광산구의원
“오래전에 계획을 했다 할지라도 이미 일기예보상
집중호우가 예상되고 (꼬인 현안이 남아)있는 이런 시점에서
구청장이나 시장이 자리는 비우는 것은
국민들이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이에 대해 광주시와 광산구는
2025년 광주세계양궁선수권대회 개최기 인수 등
자체적으로 연기 할 수 없는 정책 일정이고,
현지에서 유선과 화상회의 등으로
실시간 재난 상황을 지휘하고 있는데,
일방적 비방에 곤혹스럽다는 입장입니다. 

여파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김병내 남구청장도 오늘(26), 유럽 일정에 합류했습니다.

논란을 의식한 듯 남구는 “재난 상황을 점검하느라
일정을 하루 연기하기까지 했다”고 설명했지만
부적절한 일정이라는 비판에 빌미만 더한 꼴이 됐습니다.

MBC뉴스 주현정입니다.
#호우 #현안 #재난상황 #지자체장 #해외출장
주현정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정반합, 그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