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40년 지나도 못 잊어..그리운 누나에게 남긴 메모

(앵커)
5.18 당시 숨진 누나를 
그리워하는 글이 
최근 광주의 한 지하철 역에 붙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40년이 넘었지만, 

유족들의 가슴에 새겨진 한은
어쩌면 더 커졌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천홍희 기자입니다. 

(기자)
5.18민주화운동 당시 
마지막 전투가 벌어졌던 옛 전남도청입니다. 

이곳에 있는 문화전당역 3번 출구에 
최근 메모지 9장이 붙었습니다. 

"벌써 5월이 됐다"며 시작한 글에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숨진 누나를 그리워하는 마음이 담겼습니다. 

자신을 58살 남성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누나 때문에 결혼도 못 했다"며 
누나는 하늘에서 시집을 갔는지 묻습니다.

5.18 당시 
"누나가 나가는 걸 말리지 못해 
지금도 후회한다"는 대목에서는

수십 년이 지나서도  
누나를 잊지 못하는 
동생의 애절한 마음이 드러납니다. 

글쓴이는 "많은 사람이 희생을 기리며 
누나를 생각한다"며 
"누나한테 편지가 가기 전에 
비가 쓸어 갈까 봐 여기에 쓴다"고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지난주 초쯤 붙은 것으로 
보이는 이 메모지들은 
연휴 때 내린 비로 지금은 사라졌지만, 

이 글을 읽은 
시민들이 남겼던 메모지는 
아직 남아있습니다. 

518 때 숨진 누나를
그리워하는 메모를 본 시민들은
518 희생자를 추모하는 답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시민들은 "누나분이 하늘에서 
동생분 웃는 모습을 기대할 것"이라며
글쓴이를 응원했고, 

또 다른 시민은 
"나라와 광주를 사랑하셨던 희생자분들을 
잊지 않고 찾아왔다"며 오월 영령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 박우리 / 광주 서구 쌍촌동
"지금의 저라면 상상도 못할 것 같고,
그분들이 있었기에 저희가 지금 자유롭게
공부도 하고 꿈을 꿀 수 있다고.."

오월어머니집에서도 
시민들이 남긴 메모를 보고 
답글을 달았습니다. 

수십 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유족들의 마음에는 
풀리지 않는 한이 있다며 
매년 더 나은 5월을 꿈꾼다고 말합니다.

* 김형미 오월어머니집 관장 
"저도 (5.18) 당시 오빠가 대학교 1학년이었는데
정말 저의 일 같아서 눈물이 나려고 그러고,
어떤 마음으로 광주를 찾아와서 저 작지만, 저 쪽지를 붙였을까.."

5.18 항쟁이 일어난 지 어느덧 
44년이라는 세월이 훌쩍 지났지만 
아픔을 잊지 못한 
오월 유가족과 광주 시민들에겐
그 세월이 무색하게 느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천홍희입니다. 

천홍희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시민 담당

“사실을 찾아 전달하겠습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