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코로나19

코로나19 확진자..1천 명대 '재진입'

(앵커)
줄어드나 싶던 코로나 확진자 수가 다시 늘고 있습니다.

정부도 전국적인 재유행을 공식화했는데요.

광주전남 지역도 이달들어 1천 명대를
기록하는 등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뚜렷합니다.

김영창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수백 명대 수준이었던
광주전남 코로나19 확진자가
1천 명대를 돌파하며 급증하고 있습니다.

세자릿수로 감소한 지 40여 일만에 도로
천명대로 늘어난 겁니다.

5월과 6월 감소세를 보인 확진자수가
이달들어 늘기 시작하더니
일주일 새 2배 이상 껑충뛰면서
확산추세는 더욱더 빨라지고 있습니다. 

확진자 한 명이 몇 명에게 전파하는지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도 급상승했습니다.

지난 2일 처음으로 광주의 감염 재상산지수는
1을 넘어서면서 하루도 빠짐없이 올랐습니다. 

전파력이 높고, 면역 회피 특성을 가진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종 BA.5 변이 검출률이
30~35%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 김성은 / 전남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전체적으로 봐서는 새로운 변이,
그리고 이전 감염에 걸렸던 사람들이 항체능력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일단 당분간은
증가할 것으로 생각은 하는데..."

특히 감염에 취약한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방격당국은 이 추세라면 코로나19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재확산을
공식화하고 대응에 나섰습니다.

광주시는 코로나19 검사와 진료 등
치료제 처방을 한번에 받을 수 있도록
원스톱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코로나19 전담치료병상을 확보하는 등
백신 4차 접종도 독려하고 있습니다.

* 이달주 /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만약에 확진자가 더 늘어나면
저희가 임시 선별검사소 설치도 검토를 하겠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느스한 방역의 원인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방역당국은 방역조치 강화에 나섰습니다.

mbc뉴스 김영창입니다.
김영창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
"불편한 진실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