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정뉴스투데이

5.18 세계기록유산 보존시설 대폭 확충

5.18민주화운동 기록물 보존시설이 대폭 확충됩니다.

광주시는 지속적인 기록물 수집과 기증으로
현재 5.18 기록관 공간의 90%까지 채워진 상태라며
체계적 보존과 관리를 위해 정부에 시스템 증설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5.18 사적지인 옛 국군통합병원을 추가 보존 공간으로 검토하고 있고,
타당성 조사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이 조사 결과를 토대로 2025년까지 시설 증설과
현대화 사업을 마칠 계획입니다.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