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양 공장에서 지붕 수리하던 50대 남성 추락사

어제(22) 오후 3시쯤, 담양군 대전면의 한 공장에서
지붕을 수리하던 50대 외주 업체 소속 일용직 노동자가
10m 높이에서 추락해 숨졌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보수 작업을 하던 중
낡은 지붕 패널이 부서지면서
사고가 난 게 아닌지 보고 있습니다.

경찰과 고용노동부는
이 남성이 패널을 건네받으려다 추락했다는
동료 작업자의 진술을 토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공장 측에서 부른 외주 업체는
상시 근로자가 50인 미만인 곳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지은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 담당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