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자전거 200대 기증하면 불법 오토바이 사라지나?

(앵커)
영암 대불산단에서 불법 오토바이 운행실태를
전해드렸는데요.

이 문제가 제기된 게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2년 전 자치단체와 경찰이 협의체를 만들어
오토바이 대신 자전거 이용을 독려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안준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2021년 9월

대불산단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외국인 2명이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 뿐만 아니라
불법 오토바이 운행도 많아 대불산단은
'무법지대'라는 악명까지 들어야 했습니다.

* 경찰 관계자
"(외국인 노동자들이) 처음에 와서 오토바이를
등록 안 했고 자국민끼리 거래하다 보니까,
좀 고착화 되지 않았나"

그러자 경찰과 지자체가 나서서
치안협의체를 구성했습니다.

근로자 출퇴근 안전확보를 위해 내놓은 대책은
자전거도로 신설

차량 이용객 불안감 해소와 외국인 무등록
오토바이 운행을 감소시키겠다는 계획이었습니다.

지난해 말 완공된
자전거 도로는 3개 구간에 6.2km

대불산단 내 자전거 도로개설 공사에는
20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하지만 자전거도로를 이용하는 노동자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출퇴근을 할 때 자전거를 타고 도로로 다니거나
번호판 없는 오토바이를 대부분 이용하고 있습니다.

* 자전거 이용 노동자
"중간 중간에 끊겨요. 가고 있다 보면 또
자전거 도로가 사라져버리고.. 길도 안좋아요 울퉁불퉁하고"

* 대불산단 상인
"출근 퇴근할 때면 오토바이 부대야, (집이)
먼 거리는 아니야. 오토바이 타면 한 오분 십분?"

대불산단내 외국인 노동자는
4천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그런데 자전거 이용률을 높인다며 지난해 7월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기증한 자전거는 200대

지금까지 단 한차례 뿐이었습니다.

* 영암군청 관계자
"저희들은 (경찰에) 협조만 해주고 필요하다면
예산지원도 해주고 그런 부분을 해주고 있었거든요"

불법 오토바이 운행에 대해
법과 원칙대로 단속해야 하는 걸 알면서도

불법체류자가 많고, 단속이 어려워서
어쩔 수 없다며 그동안 손을 놓고 있었던
영암군과 경찰

대불산단 내 출퇴근 버스 신설 등
불법을 묵인하지 않을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MBC 뉴스 안준호입니다.

























안준호
해경, 법원, 소방, 세관, 출입국관리소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