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광주MBC 단독 기사

[단독]여성 집까지 쫒아가 난동 부렸는데.. 황당한 경찰

(앵커)
한밤 중에 남성들이 여성을 집까지 쫒아가
현관문을 두드리고 여성의 남편과 몸싸움을 벌이는 등
난동을 부린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이 남성들을 집으로 그냥 돌려보냈습니다.

그 이유가 황당합니다.

박종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28일 밤 전남 진도의 한 마을

한 여성이 골목길을 뛰어오고 남성이 뒤쫒아옵니다.

여성이 급히 집 안으로 들어자
이 남성은 마당을 지나 집 현관 앞에 도착 한 뒤
문을 계속 두드립니다.

* 남편
"애기엄마가 어떤 남자가 쫒아 온다고 울면서..
딱 (현관으로) 나갔더니.. 바로 앞에 있는거에요.."

잠시 뒤, 또 다른 남성도 함께
현관문을 강제로 열려고 시도합니다.

남성들은 집안으로 들어가려고 하고
부부는 이들을 온 힘을 다해 막습니다.

* 남편
"(남성들이) 집 안으로 들어오려고 주먹을 가하고
발길질하고 저는 이제 못들어오게 하려고.."

현관문이 열린 뒤
마당으로 나온 4명은 뒤엉켜 몸싸움을 벌입니다.

10여 분 뒤, 경찰이 도착해 분리조치했지만
남성들은 계속 집으로 들어가려고 시도하고
경찰과 몸싸움도 벌어집니다.

문을 강제로 열려고 시도하는 상황에서
유리까지 깨졌습니다.

그런데 부부는 사건 직후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는데
남성 2명은 현행범으로 체포되지도 않았습니다.

*진도 00파출소 관계자
"상황파악 자체가 체포 할 수 있는 단계까지
넘어가야 하는데 너무 둘다 격앙돼가지고..."

밤에 여성을 쫒아와 집까지 들어간 사건인데
경찰은 남성들이 술에 취해있었고 신분 확인이 됐다며
귀가조치 시켰습니다.

다음날 부부가 외출한 사이
이 남성들은 집에 또 찾아오기도 했습니다.

부부는 집에 있기가 두렵다며
현재 다른 곳에 머물고 있습니다.

진도경찰서는
사건발생 나흘이 지나서야 남성들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박종호입니다.
박종호
목포MBC 취재기자
서해지방해양경찰청, 목포해경, 완도해경, 전남교육 담당

"안녕하세요. 박종호 기자입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