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영대회

마스터즈 최고령 참가자 93살 멕시코 여성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 조직위는
경영 여자 종목에 출전한
93살의 멕시코 출신 아마노 토시코 씨가
참가자 중 가장 나이가 많다고 밝혔습니다.

다이빙 남자 부문에선
불가리아 출신의 테네프 탄초 씨가
91살로 나이가 가장 많고,
오픈워터 경기에선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의 데이비 존 씨가
87살로 가장 나이가 많다고 말했습니다.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