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중취재좋은뉴스사회뉴스데스크

'도와달라' 외친 미얀마 학생.. 광주가 품었다

(앵커)

미얀마에서 민주화 시위가 한창이던 지난 2월,
목숨을 걸고 한국 대사관 앞에서
한국어로 도움을 요청했던
학생들이 있었습니다.

확성기를 들고
'도와달라', '살려달라'고 외쳤던
학생 중 한 명이 천신만고 끝에
한국에 들어왔는데요.

5.18단체와 지역사회의 도움으로
광주의 한 대학에서
학업을 이어갈 수 있게 됐습니다.

이다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2월 19일, 미얀마 양곤의 한국 대사관 앞.

무릎을 꿇은 한 미얀마 학생이
한국어로 크게 외칩니다.

"우리는 지금 밤마다 무서워하고 있습니다. 경찰들이 다 우리를 협박하고 있습니다."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고
도움을 요청하는 편지를 전달하기 위해
대사관 앞에 갔다가
확성기까지 들게 된 겁니다.

"우리나라의 미래, 우리의 미래를 위해 좀 도와주십시오. 제발요."

이후 군경의 눈을 피해
숨어 지내야 했던 이 대학생이
얼마 전 우리나라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소연'이라는 한국 이름으로
광주의 한 대학에서 공부하게 됐습니다.

* 김소연 / 미얀마 유학생
"제가 원래 오고 싶었던 한국이었고, 그리고 여기에서 한국어를 더 배우고 우리나라를 더 도와줄 수 있을까"

소연 씨가 비자를 받고 입국해,
입학을 하는 데까지 광주대학교는 물론
5·18 단체와 광주시까지 모두 힘을 더했습니다.

소연 씨는 내년 3월에는 정식으로
한국어교육과에 편입할 계획입니다.

* 전정환 / 광주대학교 국제협력처장
"그 학생이 어렵겠지만 광주대학교에 와서 공부를 하겠다면 우리가 전폭적으로 좀 도와줘야 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5.18단체는 향후에도
민주화운동에 앞장서는 아시아 청년들을
지원하는 방법을 찾겠다는 방침입니다.

* 이기봉 / 5.18 기념재단 사무처장
"모든 시민들이 미얀마를 돕기 위해서 나섰지 않습니까. 이 학생을 돕는 게 미얀마의 민주화를 위한 도움 중에 큰일 중 하나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2월 시작된 군부 쿠데타에 대한
시민들의 저항 운동은 계속되는 가운데
미얀마에 대한 국제적인 연대가
지속적으로 필요한 상황입니다.

MBC 뉴스 이다현입니다.

이다현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시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