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정뉴스데스크

'후임 인선 난항' 박광태 GGM대표 경영 더 맡을 듯

광주글로벌모터스 새 대표이사 인선이
난항을 거듭하면서 박광태 현 대표가
경영을 더 이끌 것으로 보입니다.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GGM대표 이사 선임 문제를 논의한 자리에서
마땅한 후임자를 찾기 어려운 상황 등을 고려해
박 대표에게 경영을 더 맡기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지역 사정에 밝고 주주들의 공감을 끌어낼 만한
후임자를 찾기 위해 장관 출신 등 10여명과 접촉했지만
모두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광주시는 임기 연장 또는 연임 등의 방안을
박 대표에게 설득해 주주총회에서
안건으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