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지회장 임명 대가로"...장애인협회 금품 상납 의혹

(앵커)
여수의 한 장애인협회에서
금품 상납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인사권을 가진 전남도협회장이
지회장 임명을 대가로 지역 지회장에게
돈과 사과, 쌀 등 수천만 원 상당을 요구해왔다는 건데요.

도협회장은 먼저 요구한 적이 없다며 부인했습니다.

김단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20년
전남지체장애인협회 여수지회장에 임명된 김 모씨.

2019년 12월
지회장 자리를 맡는 대가로
현 전남지체장애인협회장에게
1천만 원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합니다.

김 씨는 5백만 원만
협회장이 알려준 계좌로 보냈고,

선임 공고 없이 여수 지회장에 임명됐다고 밝혔습니다.

* 전 전남지체장애인협회 여수지회장
"곰탕집에 가서 만났더니
천만 원을 요구하더라고요, 천만 원을.
(요구한 조건이?) 지회장을 시켜준다는 조건이죠.
제가 5백만 원만 돈을 줬습니다."

상납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여수지체장애인협회장 임명을 전제로
금품 상납만 2년이 넘게 이어졌다는 겁니다.

전 여수지회장 김 씨가 작성한 사실 확인서입니다.

3백만 원 상당의 동양화 꽃게 그림과
사과 50상자, 쌀 60포, 생선 50박스 등을
협회장 개인 사업장으로 보냈다는 내용이 명시돼있습니다.

2년 동안 보낸 금품만 4천5백만 원 상당입니다.

김 씨는 모두 협회장이 먼저 요구했고,
재임명을 위해선 상납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합니다.

* 전 전남지체장애인협회 여수지회장
"도협회장이 서명을 안 해주면 저희들은
임명을 받을 수 없어요. 재임명을 받기 위해서라도
뒤에서 주라, 해갖고 와라 그러면 어쩔 수 없이..."

전남지체장애인협회장은 이에대해
그림 등을 받은 건 맞지만
먼저 금품을 요구한 적은 없다며 전면 부인했습니다.

5백만 원은 발전기금으로 받았고
쌀과 생선 등은
명절 선물용으로 받아
직원들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찰은
해당 지체장애인협회 회원들로부터
관련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MBC뉴스 김단비입니다.

김단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