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전우원, 5.18 피해자 만나 무릎 꿇고 사죄

(앵커)
광주를 찾은 전두환의 손자 전우원 씨가
5.18 피해자와 희생자 앞에서 무릎을 꿇었습니다.

할아버지 전두환이
5.18 학살자이자 죄인임을 인정하며
사죄한 건데요.

5.18 민주묘지와
마지막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을 방문하는 등
사죄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김초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우원 씨가 5.18 희생자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절을 합니다.

5.18 유족에게
할아버지 전두환의 학살 행위를
사죄하고 있는 겁니다.

5.18민주화운동 피해자, 유가족과
처음 마주한 기자회견에서
전 씨는 할아버지 전두환은 학살자이자
5.18의 주범인 것을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 또한 죄인이고,
사죄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감사하다면서
울먹이기도 했습니다.

* 전우원/전두환 손자
"죽어 마땅한 저에게 이렇게 사죄를 드릴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무릎을 꿇은 채 오월영령의 묘비를
자신의 겉옷으로 닦은 전 씨.

최초 사망자 김경철 열사와
5.18 사형수 정동년 이사장의 묘소 등을 차례로 찾아,
묘비를 닦으며 넋을 위로했습니다.

오월영령이 묻혀 있는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한 전 씨는
민주주의의 진정한 아버지는 묘지 묻힌 오월 영령들이라며,
너무 늦게 와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 전우원/ 전두환 손자
"너무 늦게 와서 죄송하고요 이렇게 와서 뵈니까
더 제가 뚜렷 보이고, 정말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전 씨는 80년 5월의 마지막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을 찾아서도 무릎을 꿇었습니다.

5.18 당시 가족을 잃은 오월어머니들을 만나,
사죄했습니다.

오월어머니들은 사죄해줘서 고맙다면서
전 씨에게 5.18 진상규명을 위해
앞장설 것을 당부했습니다.

* 오월어머니
"무서운 엄마들이여 사실은.
하여튼 전두환의 전 자만 들어도 사지를 떨고
쥐어 뜯어버리고 싶은 심정인데."

전 씨는 5.18진상조사에 협조하고,
5.18 기념행사에도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전 씨가 진정성 있는 행보를 지속적으로 보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전우원 씨는 오늘 공식 일정을 마치고,
내일까지 광주에 있을 계획입니다.

MBC뉴스 김초롱입니다.


김초롱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더 따뜻하게 더 날카롭게"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