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중취재사회뉴스데스크

HDC-동구청 관계자, 감리 선정 전부터 접촉

(앵커)

참사가 발생했던 학동 4구역의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관계자가
철거 감리 계약에 깊숙이 관여한 사실, 어제 보도해드렸는데요.

취재결과, 공정하게 감리를 선정하고 감독해야 할
광주 동구청 관계자는
감리자가 선정되기 전부터 현대산업개발과 긴밀히 접촉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붕괴 참사가 난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에서 시공을 맡은 현대산업개발.

참사 직후 권순호 현대산업개발 대표는
광주를 찾아 참사의 원인이 된 불법 재하도급을 몰랐고,

비상주 감리 계약에 관연한 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현대산업개발 노 모 공무부장이
감리 형태와 일지를 조작하는 데 관여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 권순호 현대산업개발 대표 (지난 6월 10일)
"감리는 저희가 그런데 저희와 계약 관계가 아니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감리자는) 저희 감독기관이기 때문에 저희가 계시라 마시라 할 수 있는 권한은 갖고 있지 않습니다."

그런데 현대산업개발 노 부장은
감리자 차 씨뿐만 아니라,

도시계획 관련 일을 하며 차 씨를 알고 지낸
광주 동구청 이 모 과장과
감리 선정 전부터 긴밀한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추가 확인됐습니다.

광주MBC가 이형석 국회의원실을 통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차 씨는 감리자로 지정되기 한 달 전인
지난해 11월 노 부장과 통화를 주고 받았습니다.

차 씨가 전화를 걸어 '이 과장이 통화를 한번 해보라고 했다'고 하자,

노 부장은 '감리 비용을 산정하기 위한 건물 현황과 면적표를 이 과장에게 전달해뒀다'며,

감리자로 지정되지도 않은 차 씨에게
'감리 비용 산출 방식 중 하나를 선택해 미리 산출을 해보라'고 권유합니다.

건축물 해체를 관리*감독할 감리자를
공정하게 선발해야 하는 광주 동구청 관계자가 현대산업개발과 접촉해 온 겁니다.

결국 차 씨는 한달 뒤인 지난해 12월 31일 광주 동구로부터 감리자로 지정됐다는 사실을 통보받고,

자신이 제출한 1억 3천 9백여만 원이 아닌 4천 9백여만원의 비상주 감리 형태로 재개발 조합과 계약을 맺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차 씨는 '조합장과는 계약을 맺을 때 한번 만났다'며,

자신도 '현대산업개발과 동구청 관계자와 감리비 산정을 논의한 이유를 모르겠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에 대한 반론을 듣기 위해 현대산업개발 노 부장에 연락을 취했지만 응하지 않았고,

* 현대산업개발 노 모 부장
"제가 근무중이라서 다음에 전화 부탁드리겠습니다. (여쭤보고 싶은게 있어서 확인이 필요한게 있어서)"

동구청 과장은 자신이 속한 부서의 업무는 아니지만, 자문을 받는다고 찾아왔던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학동 참사 직후 경찰 수사에서 광주 동구청 건축과 직원이
퇴직 공무원의 부정청탁을 받고
감리자 선정에 개입한 것이 확인된 가운데,

현대산업개발 관계자와 또다른 동구청 과장급 직원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
감리자 선정을 둔 과정과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우종훈
광주MBC 취재기자
법원, 검찰, 경찰청
"뻔하게 말하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