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뉴스뉴스데스크

5.18조사위, '발포명령 책임자 좁혀가고 있다'

(앵커)
5.18 피해자와 희생자들에겐
발포 명령자가 누구인지를
밝히는 게 가장 큰 숙원입니다.

5.18 진상조사위가 조사결과
여러 정황들이 전두환을 가르키고 있다면서도
최종적인 근거를 찾아내
발포명령 책임의 소재를 명료하게 규명하겠다고 했습니다.

먼저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80년 5월 21일 국민의 군대가
자국민에게 총을 쏜 전남도청 집단발포 사건.

이 날 계엄군은 조준사격으로 광주시민들을
학살했고, 총을 맞은 시민들은
아직도 몸 속에 총탄 파편을 담은 채 살고 있습니다.

* 정재희/전남도청 집단발포 총상 피해 생존자(2017년 5월 18일 광주MBC 뉴스데스크)
"M16으로 쏜 것 같아 타다다 연발로 쏴서 내 몸 속으로 한 3발 4발이 들어왔어"

발포명령자를 조사해온 5.18 진상조사위원회는
당사자가 누구인지 좁혀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남도청 집단발포가 일어난 오후 1시 이전,
일부 병력에 실탄이 분배된 사실을 확인했고
장갑차 기관총에도 5월 20일부터 실탄이
장착돼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또 당시 육군본부 인사참모부 차장이
발표명령은 사실상 전두환의 지시라는 것에 대해
동감한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또, 당시 지휘체계에 있지 않은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광주 상황을 더 상세히 파악하고 있었다는
보안사령부 간부의 진술도 확보했다며
이는 계엄군의 지휘체계가 이원화돼있음을
보여주는 근거라고 밝혔습니다.

실탄배분 시점과 지휘체계를 중심으로
한 자신들의 조사가
광주에서의 발포책임이 누구에게
귀속돼야하는지를 시사하고 있다는 겁니다.

* 송선태/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장
"사령관에게 (보고하러) 들어가면 보고 내용을 다 이미 알고 있고
그래서 당혹스러웠고 짜증 났었다 이런 표현이 돼 있어요.
그렇기 때문에 이미 별도의 보고라인과 지휘라인이 있었다고 추정해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

한편, 전두환의 심복이자 5공 실세로 평가받는
장세동 당시 특전사 작전참모가 5.18 직전 광주를 방문했고
작전에 개입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며 남은 조사기간 동안
발포명령 책임 소재를 명료하게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 교육 담당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