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불안한 크레인 2차 사고 우려..

(앵커)

2차 붕괴 위험이 있는 타워 크레인을
해체하기 위해서 대형 크레인이 설치됐습니다.

그래도 해체가 끝날 때까지
닷새가 더 걸린다는데,
실종자 수색 작업도 늦어지고
인근 주민들의 걱정과 고통도 이어지게 있습니다.

이계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와르르 무너져 내린
현대아이파크 201동 모서리에
타워 크레인이 불안하게 서 있습니다.

지지대는 떨어져 축 쳐져 있고,
큰 콘크리트 덩어리가 붙어있습니다.

* 문희준 / 광주 서부소방서장
"타워크레인의 붕괴위험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저희는 타워크레인과 전면부 부분이 불안정한 상태라고 본다"

아파트 모서리에 붙어있다보니
동서남북 어느 쪽으로도
쓰러질 수 있는 상황입니다.

이 타워크레인의 높이는 무려 141미터.

만에 하나 통째로 넘어진다면
광주종합버스터미널 뿐만 아니라
400세대가 넘게 살고 있는 아파트와 오피스텔,
대형 문구도매상가와 상점, 숙박시설 등이
피해 범위 안에 들어갑니다.

이미 잔해가 덮쳐 아수라장이 된
문구도매상가의 상인들도,
불안해하는 인근의 주민들도
이제는 바라보기 조차 싫은 상황입니다.

* 홍석선 / 완구도매상 상인
"1250 크레인은 넘어지면 저희 건물로 그대로 들어로는 거라서…"

* 김진한 / 인근 주민
"위에 쳐다보면 이사를 가야되나
당장 불안해서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문제의 크레인을 해체가기 위해서
오른쪽으로 약 60미터 떨어진 곳에
대형 크레인을 세웠고,
북쪽에 같은 대형크레인을
하나 더 세울 수도 있습니다.

* 민성우 / 현대산업개발 안전경영실장
"상층부 붐대, 그리고 조정실, 조정실 부분하고
마스터 해체 그런식으로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에 있습니다."

하지만 현장 상황을 가장 잘 알고 있던
현대산업개발 측은 대형 크레인이
도착한 뒤에야 지반을 강화하겠다고 나섰고,
작업중지권까지 발동되면서
해체 작업은 오는 금요일에나
끝날 예정입니다.

MBC 뉴스 이계상 입니다.
이계상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장
"초심을 잃지않고 중심에 서서 진심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