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페셜우리동네뉴스

해남에서 부산까지 남해안 둘레길 남파랑길 개통

◀앵커▶
전남에서 부산까지 연결되는
남해안 둘레길 '남파랑길'이 개통됐습니다.


 


이번에 개통된 '남파랑길'은
남해안의 문화와 해양·섬 관광 등
블루투어 해양 콘텐츠를 잇는
연결고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리포트▶
여수시 소라면 궁항마을에서
순천시 해룡면 와온마을로 이어지는
13.7km 구간의 해안 도로입니다.


 


순천만으로 지는 일몰이 아름다워
이미 전국적인 명소로 꼽히고 있는 곳 입니다.
 
이 도로가 남파랑길 60코스로 새롭게
거듭났습니다.


 


남쪽의 쪽빛 바다와 함께 걷는 길이라는 의미의
남파랑길은
전남 해남 땅끝마을에서 부산 오륙도까지
해안길과 마을길 등 1463km 구간이 90개 코스로 연결됐습니다.


 


남파랑길 조성 사업은 지난 해 3월 시작돼 
최근 완공됐습니다.
           ◀INT▶ 4'20"
"관광 자원과 거점 거점을 연결해 가면서 순환 도로 개념이 되면서 블루투어를 이어가는 개념의 사업으로 보시면 됩니다."


 


CG] 남파랑길은 남도 순례길과 남도 낭만길,
섬진강 꽃길 등 5개 주제의 길로 조성됐습니다.  


특히, 여수와 순천, 광양 등
전남 9개 시.군에 걸쳐 연결된
728km 구간은   
남도 만의 독특한 맛과 멋을 만끽할 수 있는
숨은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INT▶ 2'20"
"전남은 맛 멋 볼거리 놀거리 즐길거리가 다 있는 관광자원을 갖고 있기 때문에요.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없는 관광의 특성을 살려서 외부 관광객...특히 코로나 이후 개별 단위 가족 단위 관광객들을 맞이하는 준비를 하는 것으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전라남도는 이제 남파랑길의 명소화를 위해
걷기 여행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온오프라인 정보 제공,
이용객 편의 증진을 위한
각 구간 별 모니터링 등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남파랑길은 앞으로 전남과 부산을 잇는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주희
여수MBC 취재기자
광양시
"좋은 뉴스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