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접객원 알선업자에게 승진 선물 받은 경찰 정직 2개월

접객 여성 알선 업체를 운영하는 조직폭력배에게
고가의 승진 선물을 받은 경찰이
중징계 처분을 받았습니다.

광주경찰청은 징계위원회를 열어
동부경찰서 소속 A경감에 대해
정직 2개월 처분을 내렸습니다.

A경감은 과거 조직폭력배 출신
불법 성매매 알선업자에게
50만 원 상당의 수입 양주를
승진 선물로 받아 징계위에 회부됐습니다.
이다현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시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