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반가운 단비 내렸지만...가뭄 해갈은 아직

(앵커)
태풍 '송다'의 영향으로
지난 주말부터 전남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마른 장마 이후 반가운 비였는데요,
하지만 가뭄을 완전히 해갈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합니다.

보도에 김단비 기자입니다.

(기자)
모처럼 내린 단비에
작물이 생기를 되찾았습니다.

메말랐던 밭은 물기를 가득 머금었습니다.

농민들은 기쁜 마음으로
이른 아침부터 밭에 나왔습니다.

*김종근/농민
"가뭄이 너무 심해서 좀 걱정을 많이 했죠. 비가 좀 잡혀서
그나마 작물들한테 엄청 좋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전남 지역 가뭄은 여전합니다.

주암댐 저수율은 26%로
역대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평년 저수율의 절반에도 못 미쳐
여전히 가뭄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태풍 '송다'의 영향으로 시작된 비는
지금까지 순천과 광양 백운산에 150mm,
고흥에도 90mm 이상 내렸지만

올해 누적 강수량은
평년 같은 기간 대비 69%에 불과합니다.

주말 사이 내린 비가 댐으로 들어오고 있기 때문에
저수율 추이는 더 지켜봐야 하지만
가뭄이 해갈됐다고 보기는 이르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중호/한국수자원공사 주안댐지사 운영과
"비가 주암댐 유역에 100mm 이상 왔는데 그정도 물량가지고는
가뭄이 완전히 해소됐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

역대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는 전남.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비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MBC뉴스 김단비입니다.

김단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