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정치/행정

국회 예산 정국 돌입...지역 현안사업 속도 낼까?

(앵커)

국회가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예산안에 대한
심사에 돌입했습니다.

여러 지역 현안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지자체와 정치권도
본격적인 예산 확보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문형철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국회를 통과한 여순사건 특별법의 시행일은
내년 1월 21일.

진상규명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차원의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지만,

최근 국회에 제출된 내년 예산안에는
관련 사업비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여수지역 정치권은
진실규명위원회 운영비 등 51억 원을
정부에 요구하는 한편,

올해 국가계획에 포함된
여수-남해 해저터널의 조기 착공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 김회재 / 국회의원(여수을)
"(여수-남해 해저터널) 총사업비가 6천 8백억 원 정도 되고
사업기간도 굉장히 길기 때문에 턴키 발주에 필요한 예산을
최우선적으로 확보해서..."

5백여 일 앞으로 다가온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 예산을 확보하는 것도
지자체와 지역 정치권의 숙제입니다.

주요 행사장 조성 사업비 60억 원에다,
순천만 교량교의 재가설을 위해
공사비의 절반인 155억 원을 지원받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습니다.

광양지역 현안 사업 중에서는
스마트항만 조성을 위한 설계비 46억 원과
중소기업 연수원 설계비 8억 원이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돼야
사업이 속도를 낼 수 있습니다.

지자체는 국회에 상황실을 마련하고
국고 확보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 조대정 / 전라남도 예산담당관
"지역 국회의원 중에 신정훈 의원이 예결위 소위에
들어갔기 때문에 중심적인 역할을 하실 것 같고요.
지역 국회의원들이 각 상임위에 계시지 않습니까?
중심으로 해서 건의 활동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전라남도가 목표로 설정한
내년 국고 지원액은 8조 원.

여수항의 체선율을 낮추기 위한 연구 용역비와
여수세계박람회재단 운영비,
광양 진상지역의 재해 예방 사업비가
내년 예산에 반영될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문형철
여수MBC 취재기자
순천시
"낮은 자세로 경청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