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허위로 장기요양급여 5억 가로챈 일당 무더기 적발

노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한 것처럼 허위로 꾸며
수 억원의 장기요양급여를 가로챈
노인복지센터 직원과 복지사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2018년부터 5년 동안 실제로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으면서
방문 서비스 이력을 허위로 만들어
장기요양급여 약 5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노인복지센터장과 사무국장 2명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또, 범행에 가담한 재가 요양복지사 21명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은 서비스 시작과 종료 시점에
휴대전화를 스마트 태그에 접촉해
서비스 제공 기록만 남기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장기요양급여 #노인복지센터
송정근
광주MBC 보도본부 취재기자
주말뉴스데스크 앵커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