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5.18 당시 헬기사격 증인 강진서 숨진 채 발견돼

1980년 5.18 당시 헬기사격 증인이자
계엄군의 총에 맞아 후유증에 시달리던
60대가 숨졌습니다.

어제(23) 낮 4시쯤
(전남) 강진군의 한 저수지에서
68살 이 모씨가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지난 22일, 이 씨가 전북 익산 자택에
유서를 남기고 연락이 두절됐다는
가족들의 신고를 받고 이 씨의 고향 마을을
수색 중이었습니다.

이 씨는
국회 광주 특위 청문회와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혐의 1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헬기 사격으로
어깨에 관통상을 입은 여학생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고 자신 또한 척추에 총탄을
맞아 하반신이 마비됐다고 밝혔었습니다.
양정은
목포MBC 취재기자
사건ㆍ경제
"귀 기울여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