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갈등 빚던 이웃 살해하려고 한 80대 징역 7년

갈등 빚던 이웃을 둔기로 살해하려고 한
8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광주지법 형사11부 고상영 부장판사는
지난해 11월 오전 영광의 한 마을에서
70대 이웃을 발로 넘어뜨리고 둔기를
휘두른 혐의로 기소된 80대 피고인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가 사망에 이를 수도
있음을 인식하고도 공격한 것으로 보인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웃 #둔기 #살인미수 #80대 #징역형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 교육 담당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