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거뉴스선거정치뉴스데스크

“5.18을 역사정신으로..호남과 동행하겠다”

(앵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후보가
예비 후보등록 이후 처음으로 호남을 방문했습니다.

5.18이 자신의 시작이었다고 밝힌 원희룡 후보는
인재 등용과 경제 성장 등을 통해
그동안 소외됐던 호남과
동행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주자가
대선 예비후보 등록 이후 처음으로
광주를 방문했습니다.

방명록에 5.18이 정치인 원희룡의 시작이었다고 기록한
원 후보는 인권변호사 홍남순 선생의 묘지에 헌화하고 묵념했습니다.

* 원희룡 / 국민의힘 대선주자
"위대하게 품었던 화해와 포용의 정신이
모든 국민들에게 역사 속의 응어리와 한을 풀을 수 있는
그런 따뜻함을 주신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광주와 5.18을
통하지 않고서는 길을 열어갈 수 없다고 밝힌 원 후보는
5.18을 헌법과 국민의힘 당헌 수준의
합의된 역사정신으로 삼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군사독재정권에서
자행된 역사를 철저히 반성하고,
그 위에서 호남 발전과
호남과의 동행을 이어가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또 당내의 유력한 경쟁자인 윤석열 후보에 대해선
본격적인 경선이 시작되면
검증과 준비가 끝난 자신이 윤석열 후보와 반비례해서
지지율이 올라갈 거라며 지지율 반등을 자신했습니다.

* 원희룡 / 국민의힘 대선주자
“제가 준비되어 있고 제가 검증을 마친 후보라는 것을
국민들에게 입증시키고 그걸 전달해서
국민들의 수긍을 이끌어낼 때 국민들의 호응을 이끌어낼 때
제 지지율은 당연히 윤석열 총장과 반비례해서
올라가게 될 겁니다.”

원희룡 후보 뿐만 아니라 윤석열, 홍준표 후보도
광주를 찾아 지지를 호소하는 등
국민의힘의 서진정책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호남의 두자릿 수 지지율을 교두보로
대통령 선거에서 승기를 잡으려고 하는 겁니다.

하지만 호남 구애를 위해 말한 약속이 헛구호로 그치거나
뒤통수 치는 지역감정 자극하기식의 정치행태를 또다시 보인다면
언제든지 호남인들의 차가운 질타를 받을 수 있습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송정근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정치/행정 담당
"당신의 목소리를 먼저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