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벽에 인형뽑기방에서 300만 원 훔친 30대 검거

담양경찰서는 인형뽑기방에서
현금 300만 원을 훔친 혐의로 
30살 임모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 19일 새벽 2시쯤 
담양군 담양읍의 인형뽑기방에서 
기계를 둔기로 부순 뒤 
현금 300만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담양 #절도 #인형뽑기 #현금




천홍희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시민 담당

“사실을 찾아 전달하겠습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