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중대 하자 범벅" 신축 아파트 부실공사 논란

(앵커)
입주를 앞둔 무안의 한 신축 아파트에서 
누수와 균열 등 중대 하자가  무더기로 발견돼
부실 공사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설레는 첫 입주의 꿈이 무너져버린 
입주 예정자들은 책임있는 안전 진단을 
촉구하며 시위에 나섰습니다.

안준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리석 바닥이 물에 젖어 흥건하고 
지하주차장의 천장 배관에서  
물이 뚝 뚝 떨어집니다. 

집 안 벽은 완전히 깨졌고,
바닥은 구슬이 굴러다닐 정도로 기울어  
발로 밟으면 삐그덕거립니다.

화장실 벽 속에는 시멘트가 아닌 
타일을 쌓아 채워놓았고

쓰지도 않은 보일러 연통이
찢어져있기도 합니다.

아파트 벽은 한 눈에 봐도 휘고 기울어
반듯한 곳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입니다.

놀랍게도 이 곳은 지난 2022년 착공해
입주를 한 달도 남기지 않은 
2개 단지 830세대 규모의 신축아파트.

지난달 말 사전 점검을 진행한 
입주 예정자들이 찍은 영상과 사진으로
조악한 시공 상태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입주 예정자들은 시공사의 해명과  
사죄를 요청하는 시위에 나섰습니다.

* 고영한/입주 예정자
"지금 세대 하자 접수한 것이 평균 한 세대 당 
150건이 넘어요, 그러면 세대 수로 곱하면
6만 건 이상이잖아요, 어마어마하지 않습니까,
이건 공용 하자 수를 제외한 거예요.."

* 입주 예정자
"나도 이렇게 안하겠는데.. 웃기다가  
나중에는 슬퍼가지고 눈물이 나는 거예요.
어떻게 보면 제 첫 재산이고 엄청 기대하고 들어왔는데.."

일부 주민들 사이에선 우중 타설을 의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상황.

시공사는 하자가 발생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추가적인 점검과 입주 예정일 변경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 해당 시공사 관계자
"(추가 점검 등) 협의된 게 아직 없어서..
저도 이제 당장 답변을 하기가..좀 확인을
해봐야되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준공 당시 현장 감리자의 보고 등을 
승인한 무안군 역시 행정적 책임자로서
비판을 피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 무안군청 관계자
"중대한 하자가 모두 보완된 후에 
사용 승인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중대 하자 범벅인 상태로 입주예정자들을 
맞이하며 소중한 첫 입주의 꿈을 
무너트려버린 신축 아파트.

추가 안전 진단과 재점검 등 
조속한 보수를 위한 시공사와 지자체 차원의 
책임있는 대응이 시급합니다.

MBC뉴스 안준호입니다.


안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