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거뉴스데스크

윤석열 "목포 만찬 따로 계산" 사실일까?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10일 목포를 방문했을 당시
식사비용에 대한 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윤 후보의 식사비용은
따로 계산했다며 영수증을 공개했는데요.
리포트를 보고 한번 판단해보시죠.
김진선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0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만찬을 가진 목포의 한 횟집.

전 목포시의원 등 10명과
윤석열 후보, 주영순 전 국회의원 등
모두 12명이 함께 했습니다.

전두환 옹호 발언 등에 대해 광주에서
사과하고 온 당일이었기에 적절치 않았다는
지적이 일었습니다.

또 식사 자리에서 윤 후보가
폭탄주를 마셨는지 여부를 놓고도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열흘 가까이
설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런가운데 참석자들의 기억도 제각각,
하지만 술을 곁들였다는데는 이견이
없습니다.

* 당시 참석자 A 씨 / 전 목포시의원
"윤석열 후보한테 목포 오셨으니까
목포 지역 소주를 드셔야된다고 하니까
그래서 한잔씩 먹었어요."

* 당시 참석자 B 씨 / 전 목포시의원
"윤 후보님이 맥주를 한 두잔씩은 갖고
많이 안 먹었어요. 맥주 3병에
소주 2병인가 시켰는데..."

또다른 쟁점은 '식사 비용'

만찬을 주선한 A 전 목포시의원이
당일 결제한 금액은 37만원입니다.

민주당은 A 전 시의원이 식사금액 전액을 결제했다며
윤 후보를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습니다.

영상에 공개된 음식은 세 테이블에
민어회 6접시, 그리고 맥주와 소주 6병,

인원수대로 시켰다면 세 테이블의 비용은
A 전 의원이 결제한 37만 원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윤 후보의 식사비를
따로 계산했다며 7만 7천원의
영수증을 공개했습니다.

또 A 전 시의원은 윤 후보 등 2명을 제외한
10명의 비용만 냈다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일반적으로 테이블 전체 비용을
한꺼번에 결제를 하지, 일부만 따로 결제하지
않는다는 식당 측의 말과 다릅니다.

* A 전 목포시의원
"열 분 식사 비용은 내가 (결제)했어요.
그렇게 물어보면 내가 뭐라고 말을 하겠어요."

* 식당 관계자
"우리는 따로따로가 아니라
그냥 같이 종합으로 나가니까...
그리고 인당으로 나가지 않고
한꺼번에 다 나가요.
몇 접시 기준으로..."

또 당시 식당 1층에서는 수행원 등이
윤석열 후보와 별도로 식사를 하고 있었던 상황

그래서 민주당은
국민의힘에서 공개한 7만 7천원의 영수증이
실제로 윤 후보의 식사 비용이라면
수행원들의 식사 비용 영수증을 추가로
공개하라며 압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식사비는
이미 해명했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김진선
목포MBC 취재기자
전남도청ㆍ전남도교육청, 대학ㆍ강진군ㆍ장흥군
"선한 힘으로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