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벽 시간대 보성 아파트서 화재... 24명 연기 흡입

오늘(23) 새벽 4시 30분쯤,
보성군 벌교읍의 한 아파트 1층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4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2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집 내부 50제곱미터가 타
소방서 추산 3억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소방 당국은 화장실 내부에서
불이 처음 시작된 게 아닌가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임지은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 담당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