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애인 불편 가중' 콜택시 대책 촉구

장애인 콜택시 운전 노동자들이
이용자 불편을 막을 대책을
광주시 교통약자 이동 지원센터에 요구했습니다.

장애인 콜택시 운전원 등이 포함된
공공연대노조 광주본부는
휠체어를 이용하지 않는 장애인들의
콜택시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바우처 택시'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시기가 지연되고만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또 노조는 근거리 배차를 위해
자동 배차 시스템을 도입했지만
운행 가능한 택시가 부족해
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도 비판했습니다.


우종훈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담당
"뻔하게 말하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