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60대 함양에서 검거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던
62살 김모 씨가 오늘(28일) 오후
경남 함양에서 붙잡혔습니다.

김씨는 지난 26일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어제 오후 전남 벌교에서 기차를 타고
경남 진주 반성역에서 내린 뒤 함양으로 이동했으며,
오늘 함양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잠복하고 있던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김씨를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로 압송할 계획입니다.

박영훈
목포MBC 보도부장
"어둠 속에도 단풍은 물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