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뉴스데스크

동학농민혁명 지도자 유골 128년만에 발견


무안에서 동학농민혁명을 주도했던
김응문 선생의 두상 유골이 128년만에 발견됐습니다.

전남대학교 주최로 열린
동학농민혁명 기념 세미나에서
두상 유골 발견 사실이 공개됐는데
김 선생의 유골은
후손인 김성황 전 동학농민혁명유족회장이
가족묘를 조성하기 위해 묘소를 옮기는
도중 나왔으며, 김 선생의 일가족 4명의 유해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문연철
목포MBC 보도제작국장
"사람 냄새나는 따뜻하고 공정한 사회를 꿈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