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

전남도, 원숭이두창 대응 대책반 구성

전라남도가 국내 첫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 유입 가능성이 높아진
원숭이두창 감염을 막기 위해 지역 방역 대책반을 꾸렸습니다.

전남도는 보건복지국장을 반장으로 한
38명의 대책반을 꾸려
환자 역학조사와 진단검사를 맡기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국립목포병원에 병상 4곳을 확보했습니다.

지난 22일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원숭이두창의 주요 증상은 고열과 두통이며,
감염자의 혈액과 체액 등을 통해 전파됩니다.


우종훈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담당
"뻔하게 말하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