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울산] "악성 민원 예방".. 이름 지우는 공무원

(앵커)
공무원들에 대한 폭언과 욕설 등  
악성 민원이 끊이지 않자 
광주광역시를 비롯한 전국에 있는 지자체들이 
공무원의 이름 등 개인정보를 지우고 있습니다.

정부는 악성 민원에 대한 
법적 대응 지원까지 약속했습니다.

울산문화방송 정인곤 기자입니다.

(기자)
울산 중구청의 한 사무실 입구. 

공무원 사진과 이름, 전화번호가 적혀있던
조직도는 온데간데 없이 사라지고, 
현재 조직도는 해당 부서의 담당 업무만 안내하고 있습니다. 

구청 홈페이지에도 각 부서의 담당 업무만 소개할 뿐
담당 공무원의 이름은 빠져 있습니다. 

지난 3월 악성 민원에 시달리던
경기도 김포시의 한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되는 사건 이후
정부가 공무원 이름 등 신상을 비공개하도록
권고한데 따른 조치입니다. 

* 김정웅 / 중구청 총무계장 
"이제 갓 들어온 우리 신규 직원들은
그 부분(악성 민원)에서 많은 부담을 갖고 있는 건 사실입니다.
그래서 공직을 그만두기도 하고.."

울산 북구청 민원실. 

민원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들이
목걸이 형태의 카메라인 '웨어러블캠'을
착용하고 있습니다. 

북구청은 울산의 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은 8대의 웨어러블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욕설과 폭언 등이 계속되는 민원인 통화는
사전 고지 없이 녹음도 가능해졌습니다.

울산시와 각 구군에서는 매년 2천건이 넘는
악성 민원이 접수되고 있습니다. 

* 김재현 / 공무원노동조합 울산 북구지부장 
"반복되는 민원들이 너무 많아요. 개인의 신상을 털어서
실제로도 계속 김포시와 유사한 사건들이 제가 조합원들 만나보면
실제로도 많거든요, 공무원들이. (악성 민원이 아닌) 우리가
처리해야 될 민원들에 좀 더 집중할 수 있게 되는 거죠."

울산 남구는 조만간 공무원 신상
비공개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고, 

울산시와 동구, 울주군은 비공개 시행 여부를 놓고
내부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정인곤입니다.






정인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