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코로나19

코로나19 재유행 본격화..집단감염 확산

(앵커)
광주*전남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이틀째 3천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병원과 군부대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등
재유행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김진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남의 한 병원.

직원과 입원환자 등 90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됐습니다.

160여 명이 입원한 병동을 오가던
외부 간병인이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지난 15일.

엿새 만에 같은 병동의 입원 환자
절반 이상에게 빠르게 확산됐습니다.

대부분 4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여서
증상은 심하지 않았지만,
전파력이 강한 BA.5로 추정되는 만큼
확진자는 더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 00병원 관계자
"갑자기 전파가 된거죠. 발열 증상이 있으니까...
빈 병동이 하나 있어서 그 병동을 활용해서
치료 병동으로 전환시켜서..."

장성의 한 군부대에서도
일주일 만에 160명 이상이 확진되는 등
잠잠했던 집단감염이 다시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광주*전남의 확진자 수는
이틀째 3천 명대, 일주일 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특히 전남의 경우
최근 일주일 새 유치원과 초중고생
천 4백명 이상이 확진되는 등 청소년
누적 감염률이 55%를 넘어섰습니다.

* 유현호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
"아무래도 어린 아이들이 많기 때문에
가족 간 전파가 많은 것으로 봐야 됩니다.
현재 상황에서는..."

신종 변이 확산과 면역력 저하,
여름 휴가철 영향 등으로 코로나19 확산세는
계속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

방역당국은 이번 재유행의 정점이
8월 중순에서 10월까지로 보고 병상 확보 등
의료 대응체계 재정비에 들어갔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김진선
목포MBC 취재기자
전남도청ㆍ전남도교육청, 대학ㆍ강진군ㆍ장흥군
"선한 힘으로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