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양 석재공장서 덤프트럭 추락..운전자 사망

오늘(23) 오전 9시 50분쯤
광양시 광양읍 초남리의 한 석재공장에서
25톤 덤프트럭이 7m 아래로 추락했습니다.

이 사고로 56살 운전자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파쇄된 바위를 덤프트럭에 싣기 위해
트럭을 들어올리는 과정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강서영
여수MBC 취재기자
순천시ㆍ광양경찰
"MBC 뉴스 강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