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뉴스데스크

민주당 전남도당 '내홍' 심화.. 폭로전까지

(앵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내에서 폭로전이
벌어지면서 내홍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도당 사무처장이
도당위원장을 공개 비판하고 나서자 ,
위원장은 중앙당에 당무감사까지 요청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진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유승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사무처장이
자신의 SNS에 올린 글입니다.

'전남도당의 1인 사당화를 막기 위한 충정'
이라는 제목으로 최근 신정훈 도당위원장이
중앙당에 자신의 전보 조치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김 사무처장은 '부당한 조치'라며
돈 문제가 배경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국회의원의 경우 도당위원장을 맡아도
별도의 운영비를 지급하지 않는데

신 도당위원장이 요구해 2백 만원짜리
체크카드를 만들어 전달한 이후 질책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전임 위원장이 사용한 5백만 원에
미치지 못하는 금액인데다 자신에게 직접 보고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임기 2년 중 1년도
채우지 않은 자신을 교체하려 했다는 겁니다.

* 김유승 민주당 전남도당 사무처장
"돈 문제 관련해서 꾸중 듣고 나서 전보 조치를
요구했다고 하고 이번에도 또 전보 조치를
요구했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에
이것은 화풀이식이 아니면 솔직히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이 과정에서 김 사무처장은
평소 도당위원장이 운영비를 쌈짓돈처럼
사용하려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전남도당 운영 예산 40억 원 가운데
30억 원을 올해 소진해야한다고 발언하거나
짜깁기 수준의 용역을 발주해 특정 업체에
몰아줬다는 겁니다.

신정훈 위원장은 이에 대해
내부 직원과의 이야기를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습니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긴급 운영위원회를 열어
중앙당에 당무감사를 요청하는 한편
재정개혁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 신정훈/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도당의 이런 방만한 예산 운영도
좀 바꾸고 그래야하지 않겠습니까."

신정훈 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이
소집한 운영위원회였지만,
운영위원이기도 한 김유승 도당 사무처장은
위원회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김진선
목포MBC 취재기자
보도부장

"선한 힘으로 함께 하겠습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