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포해양대 미래정책 '인천대와 통합안' 1위 파장

목포해양대학교 미래 생존 전략으로 
'인천대와 통합'안이 선택돼 지역사회에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목포해양대는 오늘(14) 
대학 미래 생존전략 공모 3차 공청회를 갖고, 
선관위 위탁방식으로 치른 투표에서 
'인천대와 통합안'을 제시한 이성렬 교수팀이 
44%를 득표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학 내부혁신과 목포대와 통합안을 제시한 
한원희 총장팀은 지지율 29.93%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지역사회에서는 그동안 대학의 위기상황을 
타개할 전략으로 목포대와 목포해양대 
통합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었지만, 
사실상 탈 지역을 선택한 목포해양대 
구성원들 선택의 향후 결과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신광하
목포MBC 취재기자

해남군, 진도군, 완도군, 함평군, 일요포커스 진행, 전문분야: 섬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