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투데이

코로나19에 더위까지..'이중고' 겪는 여름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는 가운데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됐습니다.

중복이었던 어제(21일)
광주시민들의 하루를,

이다현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기자)

연일 두 자리 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광주.

동구의 한 무더위쉼터에 더위를 피하려는
어르신 십여 명이 모여 있습니다.

방문자 수가 코로나19 확산 이전에 비해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 만큼
시설 이용이 조심스러운 분위기지만,

냉방시설이 부족한 집에선
푹푹 찌는 더위를 견디기 힘들어
쉼터로 발길을 옮겼습니다.

백신 접종을 모두 마쳤더라도
안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음식 섭취를 금지하는 등 제약은 여전합니다.

(인터뷰) 황의택 / 산수 경로당장
"안 나오려야 안 나올 수가 없어서 나오긴 나와요. 그런데 빨리 코로나가 없어져가지고 정식으로 운영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폭염이 기승을 부리자
선별진료소 바닥엔 대형 얼음이 깔렸습니다.

긴 대기 시간 동안 바깥에서 줄을 서야 하는
검사 대상자들을 위해
부채와 우산도 마련됐습니다.

검사를 받는 시민들도 힘들지만
의료진 역시 올해도 더위와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틈틈이 에어컨 바람에 얼굴을 대봐도
방호복을 입은 온몸엔
땀이 비 오듯 쏟아집니다.

(인터뷰) 강아름 / 광산구보건소 간호사
"안 그래도 기온이 높아져 있고 벗을 수도 없잖아요. 사우나에서 앉아있는 상태로 일하는 것과 똑같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안간힘을 쓰고 버티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해야 될 일이기 때문에..."

광주와 전남 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어제(21).

(CG) 낮 최고 기온은 나주가 36.9도,
광주 36도, 장성 35.4도,
영광이 35.1도를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이달 말까지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MBC뉴스 이다현입니다.
이다현
광주MBC 취재기자
경찰, 각 구청, 노동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