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페셜현장속으로

코로나에 AI 까지..." 깊어지는 농가 시름

           ◀앵커▶
지난 주말 영암의 한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인돼
닭오리 50만 마리가 살처분됐습니다.  


 


다른 농장으로 번지지는 않았지만
올 여름 태풍과 코로나19에 지친 농민들은
AI 피해까지 입지 않을까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안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리포트▶


 


 전남 영암의 오리농장 앞 도로입니다.


 지난 5일 고병원성 바이러스가 확인되면서
진입도로는 모두 폐쇄됐습니다.


 


 주말동안 이 농장에서 키우던
오리 9천8백마리와
인근 3킬로미터의 농장 10곳의
닭*오리 49만여마리가 모두 살처분됐습니다.


 


  ◀SYN▶ 영암군 농민 A 씨
"오리하고 닭하고 다 했어요. 반경 3킬로미터내에 들어가는 곳은. 태풍에 그랬지, 코로나19에 그랬지... 농가들이 너무 힘드니까."


 


 방역당국은 농장간 수평감염을 막는데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다행히 발생 농장 10킬로미터 이내
54개 농장에선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3년 만의 AI 발생에 농민들의 불안감은
떨칠 수가 없습니다.


 


           ◀SYN▶ 영암군 농민 B 씨
"음성은 나왔지만..걱정은 되죠"


 


 때문에 AI 발생농장과 같은 계열사 소속
농장과 차량 출입이 중복된 농장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하고,농장별 4단계 소독과 예찰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전남지역 오리 농장 180곳에도
이동감시초소를 설치했습니다.


 


           ◀SYN▶ 김영록 도지사
"AI가 이번에 발생한 농장 하나에 그치고, 추가 확산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편 전남도는 닭*오리를
살처분 한 농가 11곳에 대해 이달 말까지
보상금 20여 억원을 긴급 지원할 예정입니다.


 


MBC 뉴스 김안수입니다.
김안수
목포MBC 취재기자
법조ㆍ경찰ㆍ노동
"제보 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