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뉴스투데이

광양시 노인일자리사업에 유령 근로자?

(앵커) 


광양시의 일부 노인 일자리 지원 사업이
부실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실제로 일하지도 않은 근로자가
명단에 이름만 올려놓고
인건비를 부당 수급했다는 건데
부당 수급 의혹을 받고 있는 당사자는
사실과 다르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광양시 마동의 한 실내 게이트볼장입니다.

이 구장에는 광양시 노인일자리사업의 형태로
지난 2019년 부터 최근까지 A씨가 일해 왔습니다.

A씨의 주요 업무는
회원들에게 타법을 가르쳐주고
구장 주변의 환경 정화 활동을 하는 겁니다.

그런데 정작 이 게이트볼 협회 회원들은
A씨에게 타법 지도를 받은 적이 없고
환경 정화 활동을 하는 모습 역시
본적이 없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 게이트볼 회원
"저희들은 최근에 이런 문제가 불거져서 그분이 여기 노인일자리 하셨다는 것을 알게 된거지 전혀 몰랐어요."


협회 내 한 관계자는 A씨가
노인일자리사업 명단에 이름만 올려놓고
실제로는 일도 하지 않고 인건비만 챙긴
유령 근로자라고 주장합니다.

A씨가 이런 방식으로
매달 27만원 씩 30개월 여 동안 부당하게
인건비를 챙겨 왔다는 겁니다.


* 광양시 게이트볼 협회 관계자
"19년 1월 1일부터 일도 하지 않았는데 부정 수급을 했다는 거죠.
그리고 일도 하지 않으면서 부정수급을 하게 000이라는 사람은 싸인을 해줬고...
허위 공문서를 작성했고 거기엔 대해서 저는 부당하다고 그래 가지고 지금 고발장을 내논 상태고요."


A씨는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른 음해일 뿐 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코로나19의 확산 상황 속에서
자신이 비대면 형태로
성실하게 업무를 계속했었다는 겁니다.

* A씨
"코로나 때문에 제대로 문을 못열고 문이 닫혀 있기 때문에 주변에 가서 일지에도 보면 주변 청소, 주변 정리 그렇게 돼 있고 그렇습니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광양시는 지난 달
A씨를 공공일자리사업 대상자에서
긴급히 제외하고 경찰 수사 결과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 박정희 / 광양시 노인복지팀장
"경찰 수사 결과가 사실이라면 저희들이 복지부 지침에 의해 가지고 환수 조치하고
다음에는 1년 동안 사업 중단 시키고 미납 시에는 최장 5년 동안 그 분이 노인일자리에 참여할 수 없도록
강력하게 조치하도록 하겠습니다."

광양시가 지역 내 소외계층 노인들의
복지 지원을 위해
매년 지원하는 노인 일자리 사업 예산만
백억 여원.

일부 사업 예산 집행에 대한
투명성 논란이 제기되면서
전반적인 점검과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역 내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주희
여수MBC 취재기자
광양시
"좋은 뉴스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