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거뉴스정치뉴스데스크

윤석열 후보, 5.18묘지에서 머리 숙여 사과했지만...

(앵커)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 등 그동안의 논란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지만 시민들이 이 사과를 진정성있게 받아들일지는 미지수입니다.

윤 후보는 여기서 끝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근수 기자입니다.


(기자)

어렵게 '원격 참배'를 마친 윤석열 후보는 머리부터 숙였습니다.

*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광주 시민 여러분, 제 발언으로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숙여 사과드립니다."

미리 준비한 원고를 읽어내려가며 광주의 희생을 상기하고, 정신계승과 국민통합을 다짐했습니다.

"광주의 피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꽃피웠다" "대통령이 되면 슬프고 쓰라린 역사를 넘어 꿈과 희망이 넘치는 역동적인 광주와 호남을 만들겠다"고도 했습니다.

윤 후보도 이 정도의 사과와 다짐으로는 마음을 풀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었습니다.

*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이 마음은 제가 오늘 이 순간 사과드리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상처받으신 국민들, 특히 광주시민 여러분께 이 마음을 계속 가지고 가겠습니다."

5.18 민주화운동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자는 요구에 대해서는 자신도 이미 그렇게 주장해왔다고 답했습니다.

5.18 역사 왜곡에 대해서는 표현의 자유는 보장하되 허위사실로 본질을 날조하는 건 허용해선 안 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이번 방문이 일부의 주장처럼 "정치 쇼"가 아니라고 부인하며 사과의 진정성을 강조하려 했지만 제헌절 참배 이후 100여일만에 다시 찾은 국립 5.18묘지에서 싸늘해진 민심을 마주해야 했습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윤근수
광주MBC 취재기자
정치/행정/화순군/시사본색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