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뉴스데스크광주MBC 단독 기사

[단독]무늬만 경로당, 사용은 전직 공무원만

(앵커)

광주시에 근무했던 공무원들이
퇴직 이후에도
특권과 특혜를 누리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노인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경로당을
6년째 행정동우회 회원 전용으로 사용하며
상당한 예산 지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관할 구청은 전혀 몰랐다고 발뺌하고 있는데,
알고도 묵인해온 건 아닌지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임지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광주시 행정동우회라는 간판이 놓인 광주 서구의 한 건물.

내부로 들어가니 사무실 책상과 의자가 놓여 있습니다.

그런데 한켠엔 자그맣게 경로당이라는 표시도 붙어 있습니다.

전직 광주시와 자치구 공무원들의 친목 단체인
동우회 사무실로 보이는 이곳, 사실은 경로당입니다.

"광주시 행정동우회는 이 사무실 한 켠에 작은 공간을 마련해 경로당을 운영해오고 있었습니다."

문제는 경로당으로 운영하겠다며 지난 2017년부터 광주 서구에서 예산을 지원받으면서도,

회원 여든 여덟 명만 이 시설을 이용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여기에 지원된 경로당 예산만
매달 30여만 원의 운영비와 가전제품 구입 비용 4백 60만 원 등 2천 5백만 원에 이릅니다.

* 광주시 행정동우회 관계자
"(지원금은) 일반 운영비인데, 일반 사무실 운영하고
남은 돈에 대해서는 짜장면이라도 한 그릇씩 사 놓고 같이 월례 회의를 하는 거죠."

서구는 예산을 지원한 게 벌써 6년째지만
행정동우회원들만 경로당을 쓰고 있다는 걸 몰랐습니다.

돈만 주고 관리, 감독은 하지 않았다는 건데,

취재가 시작되고 문제를 인식했다며
이젠 다른 노인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 광주 서구 관계자
"미처 몰랐던 부분이었던 것 같고요. 경로당이 행정 동우회에서 일부 쓰고 있다 그런 내용을 알게 됐고요.
회원들이 실제로 그분들만 한정돼 있는지 그런 부분 더 확인하고..."

광주시 행정동우회 특혜가 의심되는 지원은 이뿐만 아닙니다.

이 단체는 지난 2020년부터 3년 동안 홍보 책자를 만들고
지역의 주요 행사 때 봉사하겠다는 명목으로 보조금을 받았습니다.

이 기간 보조금액은 7천 2백만 원에 이릅니다.

광주시는 특혜가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더 필요한 곳에 세금이 쓰일 수 있도록
내년부턴 더 이상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 광주시청 관계자 / 음성변조
"(홍보 책자에) 지금 지원하는 것이 일반적인 시민들의 시각에서 봤을 때
혹시나 특권 이런 것으로 비칠 우려는 없는 것이냐 (지급 방향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공직자 단체에 대한 특혜성 지원 논란은
매번 반복되지만 고쳐지지 않는 관행입니다.

각 지자체마다 특혜성 지원으로
정작 필요한 예산이 투입되지 못한 곳은 없는지 점검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MBC 임지은 기자입니다.

임지은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교육 담당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