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님인 척하다 금팔찌 훔쳐 달아난 20대 검거

금은방에서 손님 행세를 하다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어제(28) 오후 5시쯤,
광산구 월계동 금은방에서 
귀금속을 살 것처럼 손님 행세를 하다 
2천2백만 원 상당의 금팔찌를 훔쳐 
달아난 혐의로 27살 남성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절도 #광산구 #사건사고 #금은방 


임지은
광주MBC 취재기자
시사보도본부 뉴스팀 사회*시민 담당

"아무도 보지 않을 때도 주목하겠습니다."